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민갑부’ 3900원 수제 돈가스로 연매출 4억5천만원, 싱글파파의 성공 비법은?
기사입력 2020-12-01 17: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서민갑부'에서 3900원 짜리 수제 돈가스로 억대 연매출을 달성한 싱글 파파의 성공 비법이 공개된다.


1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수제 돈가스 390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3년 만에 연 매출 4억 5천만 원을 달성한 갑부 현유창 씨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평범한 주택가에 자리한 유창 씨의 식당에는 점심시간만 되면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이렇듯 유창 씨의 식당이 인기가 많은 이유는 돈가스 가격이 겨우 3900원인 것뿐만 아니라 맛과 양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유창 씨는 저렴한 가격에 높은 퀄리티를 유지할 수 있는 비법은 재료에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돈가스는 돼지 등심이나 안심을 사용하기 마련이지만 유창 씨는 연구 끝에 좀 더 저렴한 부위로 돈가스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그가 찾은 부위는 바로 앞다리와 뒷다릿살로, 퍽퍽한 식감과 잡내를 잡기 위해 얇게 썰어 떡갈비처럼 뭉친 뒤 갑부 표 특제 양념으로 풍미를 더해 신개념 돈가스로 재탄생 시킨 것. 여기에 손질되지 않은 고기를 들여와 직접 가공하며 한 번 더 비용을 줄였다.


이런 노력에 손님들은 입을 모아 ‘가성비 갑! 돈가스’라는 애칭까지 붙여줬다.

처음엔 역시 3900원 돈가스만 팔아서는 가게를 유지하기 힘들었다고. 그에겐 또 다른 비법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돈가스 하나만 시켜 먹는 손님이 거의 없다는 것. 2명이 와서 3~4개 메뉴는 기본, 5명이 10가지 메뉴를 시키는 진풍경도 펼쳐진다.


그 이유는 바로, 모든 메뉴가 초저가이기 때문인데, 점심시간 기준으로 김치찌개가 2,900원인 것을 비롯해 가장 비싼 치킨도 10,000원을 넘지 않는다.

이익을 적게 보는 대신 많은 양을 파는 박리다매로 유창 씨의 식당은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가 성공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네 아이의 아빠라는 책임감도 작용했다.

3년 전 아내와 이혼하고 벼랑 끝에 몰린 유창 씨는 어머니의 식당에서 일하며 새 출발했다.

그곳에서 식당 운영에 대한 오랜 연구를 했고 고가의 장어를 팔던 어머니의 식당을 초저가 식당으로 바꿔 5배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이다.


이미 성공을 이룬 유창 씨지만, 그는 발달 장애를 앓고 있는 둘째 딸 아서가 언젠가 ‘아빠!’라고 불러줄 그 날을 꿈꾸며 여기서 멈추지 않고 더 열심히 일한다고 하는데, 이들의 애틋한 사연은 방송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네 명의 아이들을 위해 쉼 없이 달리는 싱글파파 유창 씨의 이야기는 1일 오후 8시 1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서민갑부’는 맨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을 통해 따뜻한 감동과 독한 갑부 비법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서민 성공 프로젝트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채널A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