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핀다-BNP파리바카디프, `핀다대출안심플랜` 출시
기사입력 2020-12-01 11: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핀테크 기업 핀다가 BNP파리바 카디프생명과 손잡고 고객의 대출 채무 상속을 방지하는 '핀다대출안심플랜'을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핀다대출안심플랜'은 스마트 대출관리 서비스의 연장선으로 마련됐다.


고객이 불가피한 사유로 대출 상환이 어려운 경우 채무 상속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핀다에서 대출을 받은 고객이 예기치 못한 사고로 사망 또는 80% 이상의 장해를 입어 대출금 상환이 어려운 경우에 핀다에서 '핀다대출안심플랜'을 통해 고객의 대출금 상환을 지원한다.


'핀다대출안심플랜'은 글로벌 보험사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무)더세이프 단체신용보험IV(갱신형)' 상품을 통해 제공된다.


최대 5000만원까지 보장되며 보험료는 전액 핀다에서 대신 부담한다.


서비스 제공 기간 중 핀다를 통해 대출을 받는 고객은 핀다에서 가입 동의 시, 해당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혜민 핀다 대표는 "고객이 대출을 필요로 해 핀다를 찾을 때마다 고객의 채무부담을 조금이나마 경감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이 많았다"며, "최적의 금리와 한도를 제시해주는 것을 넘어, 고질적인 빚 대물림의 문제를 해결하면 어떨까 싶어 기획한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김진솔 기자 jinsol0825@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