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홍수아 "성형수술로 공항서 붙잡혀, 더이상 안할 것" (강호동의 밥심)
기사입력 2020-12-01 07: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홍수아가 성형수술을 더이상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30일 방송된 SBS Plus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에는 배우 홍수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홍수아는 성형수술한 이유로 “5,6년 전에 작품이 없었다.

가벼운 역할들 뿐이었다”라며 “그러던 찰나에 중국에서 작품제안이 들어왔다.

중국에서 첫 영화, 첫 주연을 한 뒤 드라마를 찍게 됐다.

청순가련한 역할이었다.

내가 외꺼풀인데 메이크업으로 표현하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그때 마침 제작사에서 수술을 제안했다.

쌍꺼풀 수술을 했는데 반응이 좋았다.

제작사에서도 마음에 들어했다”라고 밝혔다.


홍수아는 성형수술로 인해 겪은 곤란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에서 영화제작발표회 후 한국에 들어오는 상황이었다.

여권사진이 쌍꺼풀 수술 하기 전이었다.

출입국관리소에서 ‘이건 너가 아니다’라고 하더라. 중국에서 못나가게 하더라. 결국 수술을 고백했다.

공항직원들이 다 모였다.

내 사진과 실물을 비교했다.

그동안의 출입국 기록으로 위기를 모면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홍수아는 “성형수술한 것은 후회가 없다.

다만 작품에 같이 출연한 배우들에게 미안할 뿐이다”라며 “나 홍수아는 더이상 성형을 하지 않겠다.

이제 연기력으로 인정받는 연기자가 되겠다”라고 성형 종식을 선언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