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손혁, 누구를 위한 ‘침묵’인가 [김대호의 야구생각]
기사입력 2020-12-01 06: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MK스포츠 김대호 기자
손혁 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끝내 야구인들의 기대를 저버렸다.

프로야구 감독까지 한 사람이 자신의 안위만 좇는다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

본 칼럼에선 감독이란 호칭을 빼겠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허민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의 월권을 조사하기 위해 손혁과의 만남을 추진했지만 무산됐다.

손혁은 허민 의장의 무분별한 현장 간섭과 지시를 직접적으로 받은 것으로 알려진 당사자다.

또한 허민 의장과 입을 맞춰 거짓으로 '자진 사퇴'를 발표한 의혹이 짙다.

하지만 손혁은 허민 의장에 대한 진술을 거부했다.


손혁이 입을 열지 않으면 사실상 허민 의장의 부당행위(야구규약 위반)를 증명할 방법이 없다.

손혁이 진실을 밝히지 않음으로써 대한민국 프로야구는 많은 것을 잃었다.


손혁 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허민 의장에 대한 진술을 거부하면서 한국프로야구는 많은 것을 잃었다.

사진=MK스포츠 DB

첫째, 야구인들의 마지막 자존심을 잃었다.

야구인들은 손혁이 구단의 부당한 간섭에 맞서지 못하고 비겁하게 물러났다고 생각한다.

야구인들은 스스로 ‘전문가’라는 자부심이 대단하다.

야구에 관해 비전문가에게 간섭이나 지시받는 걸 더없는 수치로 여긴다.

손혁이 뒤늦게나마 그 자존심을 찾아주길 바랐지만 허사였다.


둘째, 프로야구 질서를 바로잡을 기회를 날렸다.

대부분의 감독이나 코치는 구단에 약자다.

‘자진 사퇴’로 포장된 ‘경질’의 악습을 고발하기 바랐다.

하긴 손혁 자신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전임 감독을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했으니 애초 바라는게 무리였을 수도 있다.


셋째, 히어로즈를 영원한 ‘이단아’로 만들었다.

히어로즈를 바로 잡았어야 했다.

횡령· 배임으로 점철된 야구단, 규약 위반을 밥 먹듯 하는 야구단, 갑질을 일삼는 야구단을 손혁 한마디로 고칠 수 있었다.

히어로즈가 건강한 야구단으로 거듭나긴 더욱 멀어졌다.


넷째, 이장석과 허민 사이의 거래를 못밝혔다.

손혁의 진술에 따라 수감 중인 이장석 전 대표와 허민 의장의 약속 내지는 거래의 단초를 찾을 수 있었다.

나아가 이장석의 불법 경영개입을 밝힐 수 있었다.

이 점에서 손혁은 대한민국 프로야구 뿐 아니라 히어로즈 다른 주주들의 희망마저 저버린 셈이다.


손혁은 야구인의 ‘배신자’가 됐다.

입을 닫는 대신 1년 연봉을 챙겼을 지 모르지만 다시 야구계로 돌아오긴 쉽지 않을 것 같다.

MK스포츠 편집국장 dhkim@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