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업텐션 비토 확진, 가요계도 코로나19 직격타…YG‧SM “선제적 대응”(종합)
기사입력 2020-12-01 01: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업텐션 비토가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가요계에 빨간불이 켜졌다. 업텐션은 기존 스케줄을 취소, 음악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아티스트들이 대거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더쇼’가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비토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지난달 30일 “소속 아티스트 업텐션 비토가 코로나19 양성 판성을 받았다. 비토는 지난달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비토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텝,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업텐션은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며, 당사는 다시 한번 아티스트 관리 및 향후 코로나19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 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감사하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티오피미디어는 재차 후속 활동 및 팬사인회 취소도 안내했다. 당사는 “비토의 확진 판정으로 인해 금주 예정되었던 업텐션 후속곡 방송 활동 및 사인회 등이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린다. 사인회 응모 앨범은 판매처를 통해 취소 신청이 가능하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향후 아티스트 관리 및 코로나19 위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업텐션은 지난달 28일과 29일 각각 MBC 음악프로그램 ‘음악중심’,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 녹화에 참여했다.

무대에서 아티스트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 특히 음악프로그램들에서는 여러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이 참여한다. 이에 당시 함께 출연한 에스파, NCT, 악뮤, 트레저, 비투비 포유, 아스트로 MJ 등 대다수가 선제적 대응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또한 SBS플러스 음악프로그램 ‘더쇼’는 안전을 위해 1일 생방송 진행을 취소했다.

무엇보다 앞서 방송계에서는 보조 출연자와 스태프들의 확진으로 10여 개의 드라마가 촬영을 동시에 중단한 바 있다. 이번 사태에서도 비토와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이 있다. 이에 이들이 다른 아티스트 혹은 다른 스태프들과의 동선도 겹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런 상황 속 앞으로 계속해서 일부 스케줄들이 취소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그렇기에 가요계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인해 또 한 번 연예계에는 빨간불이 켜졌기에 앞으로 어떤 대응과 스케줄 변동들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MA’는 코로나19 상황 속 2일부터 예정된 본 ‘MMA WEEK’를 변경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MMA’ 측은 “‘2020’은 비공개/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되며, MMA WEEK 동안 공개될 콘텐츠들은 제작이 완료된 상태이다. 수상장면은 별도로 촬영되며, 최소규모로 방역수칙을 지키고 아티스트간 동선 겹침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아스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