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생활의 달인’ 초밥 달인 이만 씨, “미묘한 차이가 초밥 한 덩이의 맛 좌우해” 정성 가득
기사입력 2020-11-30 21: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생활의 달인’ 은둔식달-초밥 달인을 만났다.


30일 방송된 SBS 교양 ‘생활의 달인’에서는 은둔식달-초밥의 달인을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 셰프는 “입에 넣자마자 싹 녹아 버린다.

이 집 주방장님 실력이 딱 느껴진다”고 감탄했다.

이후 그는 초밥의 맛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이만(47세, 경력 25년) 달인을 만났다.


특히 달인의 가게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바로 ‘달걀 초밥’은 일본식 김밥으로 숙성한 달걀로 만들어 카스텔라처럼 부드럽고 달콤한 달걀말이와 다양한 생선들이 가득 들어갔다.

보기만 해도 입이 떡 벌어지는 크기를 자랑했다.


이만 달인은 최상의 초밥 맛을 내려고 일본까지 건너가 공부했다고. 그는 “한국에서 7년 정도 일식을 하다가 더 배우고 싶어서 일본에서 학교 정규 과정으로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손님이 오시면 차가운 달걀 초밥이 아니라 따듯한 달걀 초밥을 내기 위해서 제일 첫 번째로 낸다”고 정성어린 모습을 선보였다.

가루 형태의 달걀 노른자를 만들어서 곱게 갈아서 술과 함께 여기에 새우를 숙성시키기도.
달인의 달걀 초밥을 맛본 한 손님은 “진짜 맛있다.

카스텔라보다 더 부드럽다”고 감탄했다.

이에 달인은 “하나의 차이가 미묘하지만 초밥 한 덩이의 맛을 좌우해 준다”고 남다른 비법을 전했다.


한편, 임 셰프는 “음식도 계속 끝없이 노력하고 공부해야 한다.

이게 끝이 없는 것 같다”면서 초밥 달인의 맛은 물론이요 정성과 노력에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