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마라도나 과실 치사 혐의 수사' 주치의, 눈물로 결백 호소
기사입력 2020-11-30 17: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의료 과실로 사망했을 가능성에 대해 아르헨티나 당국이 수사에 착수하자 그의 주치의가 과실치사 혐의에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마라도나 주치의 레오폴도 루케는 29일(현지시간) 집 앞에 모인 기자들에게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불가능한 것까지도 다 했다"면서 "나는 그의 사망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눈물로 결백을 호소했다고 현지 매체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어 "마라도나를 어떻게 치료했는지 다 설명할 수 있다. 그를 위해 내가 최선을 다했다고 확신한다"면서 "내가 책임져야 할 것이 있다면 그를 사랑하고, 보살피고, 그의 삶을 연장하고, 마지막까지 치료했다는 점"이라고 전했습니다.

신경과 전문의인 루케는 지난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 진단을 받은 마라도나의 뇌 수술을 집도했으며 당시 수술이 성공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마라도나는 수술 8일 만인 지난 12일 퇴원해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이에 있는 자택에서 회복하다가 25일 심장마비로 사망했습니다.

이후 마라도나의 자녀가 심장 질환 치료와 관련해 의문을 제기했고, 수사 당국은 의료 과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오전 루케의 집과 진료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사 당국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현재는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