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이든 승리인증 저지` 트럼프 불복소송 또 기각…대법서 결론
기사입력 2020-11-28 09: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캠프가 핵심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해 낸 소송이 연방 2심에서도 실패했다.

캠프 측은 연방 대법원에 상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의 제3연방고등법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승자로 선언되는 것을 막아달라며 트럼프 캠프가 낸 소송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는 우리 민주주의의 생명선"이라며 캠프 측이 주장한 혐의는 심각하다면서도 "그러나 선거가 불공정하다고 부른다고 해서 그렇게 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앞서 캠프는 펜실베이니아주 카운티의 선거 공무원들이 우편투표 용지를 일관성 없이 처리했다면서 투표 결과 인증 저지를 요청하는 소송을 냈다.


이는 일부 카운티는 유권자가 투표용지와 관련한 사소한 결함을 수정하도록 허용했지만, 다른 카운티는 그렇지 않다는 주장 등을 토대로 한다.


트럼프 캠프는 판결 직후 불복 입장을 밝혔다.


캠프 법무팀의 제나 엘리스 변호사는 트위터에 "미국 연방 대법원으로!"라고 적어 상고 방침을 밝히고 법원이 대규모 사기 혐의를 계속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