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홍콩매체 "美유엔대사 지목으로 中인권문제 압박 계속할 것"
기사입력 2020-12-04 11: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홍콩매체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새 유엔대사로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전 국무부 차관보를 지명한 것에 대해 "중국의 인권문제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고 암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7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토머스-그린필드의 유엔대사 지명은 국제기구들에서 미국의 다자주의 외교를 복원하겠다는 바이든 당선인의 신호이며 신장부터 홍콩까지 중국의 인권문제에 대한 압박이 계속될 것임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이어 "베테랑 외교관인 토머스-그린필드는 유엔을 인권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책임을 추궁하는 장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엔대사로 새롭게 임명된 토머스-그린필드는 "미국이 돌아왔다.

다자주의가 돌아왔다.

민주주의가 돌아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싱가포르 라자라트남 국제연구원(RSIS) 리밍장(李明江) 조교수는 "다자주의 외교에도 유엔에서 미중 긴장 관계는 계속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가 유엔에서 했듯이 신장부터 홍콩까지 모든 인권문제에서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기후변화 의제 등에서 큰 역할을 하길 원한다면 중국과 일정 수준에서 협력해야하는 부분을 찾을 것이며 그렇지 않으면 다자주의 협력은 교착상태에 빠질 것"이라며 미중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하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