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축구의 신` 마라도나 마지막길 배웅하는 추모인파…100만명 예상
기사입력 2020-12-11 10: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 일대가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마지막 가는길을 배웅하기 위한 팬들로 가득 찼다.


아르헨티나 언론과 EFE통신은 26일(현지시간) 마라도나 시신이 안치된 대통령궁 카사 로사다 주변에는 수만명의 추모 인파가 3km 넘게 줄을 늘어섰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인들은 전날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60세 나이에 세상을 뜬 마라도나와 작별 인사를 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도심의 카사 로사다로 몰려들었다.


오전 6시 조문이 시작되기 전에 이미 밤부터 카사 로사다 앞에서 자리를 잡고 기다린 팬들도 있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줄은 더욱 길어졌다.


내부엔 아르헨티나 국기와 등번호 10번이 적힌 유니폼이 덮인 고인의 관이 놓여있고, 추모객들이 그 앞을 지나며 저마다의 방식으로 마지막 인사를 했다.


마라도나가 뛰던 아르헨티나 축구팀 보카 주니어스의 팬인 크리스티안 몬텔리(22)는 로이터에 "마라도나를 아버지만큼 사랑했기 때문에 마치 아버지를 잃은 것 같다"며 울먹였다.


이날 일반 조문객을 맞기에 앞서 가족과 지인들이 먼저 고인을 배웅했다.


전 부인과 자녀들, 그리고 아르헨티나가 우승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당시 고인의 팀 동료를 비롯한 축구선수들도 참석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도 부인과 함께 관저에서 헬기를 타고 카사 로사다에 도착해 조문했다.


이날 대통령궁 앞에 모여 고인을 추모한 팬 중엔 마스크 없이 노래하거나 술을 마시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당국은 카사로사다에 총 100만 명의 추모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