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인터뷰②]‘콜’ 박신혜 “내 안의 분노‧광기 꺼내”
기사입력 2020-11-27 07: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박신혜는 새로운 캐릭터,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데 대해 만족스러워했다.

제공 | 넷플릭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박신혜(32)가 ‘콜’을 통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극중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 역을 맡아 파격 열연을 펼친 박신혜는 “그동안은 주로 힘들고 물려도 툴툴 털어내고 이겨내며 성장하는 캐릭터를 해왔다.

이번 영화 '콜'에서는 받아들이고 무너지고 쓰러지고 당하는데 그런데 이겨내는 게 아니라 거칠게 반격하고 복수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영숙(전종서 분)이 광기를 가졌다면 서연은 독기를 가진 사람”이라며 “표현 방식이 달랐던 것뿐이다.

내 안에는 정말 다양한 모습이 있다.

숨겨왔던 분노와 광기를 이 작품을 통해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신혜는 ‘서연’이 살인마가 된 ‘영숙’에게 휘둘리기만 하는 수동적 인물로 보이지 않도록 끝없이 고민했단다.


그는 목숨이 위태로워지는 서연이 영숙에 매달리기도 하고 욕하기도 하는 장면을 언급하며 "위기 직전, 죽기 직전이라면 나는 보이지 않는 상대에게 어떤 말을 할까 생각하면서 촬영했다.

빌기도 하고 소리 지르기도 하고 욕도 하지 않나. 현장에서 정해놓지 않고 날 것 그대로 솔직하게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적으로 보면 더 좋은 작품이 만들어지는 방향으로 흘러간 것 같다.

조금 색다르게 느꼈다면 내겐 기분 좋은 이야기”라며 영화 팬들의 반응을 기대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전종서에 대해서는 “영화에서는 무섭고 광기 어리지만 실제로는 귀여운 면이 많다.

카메라 앵글 안팎의 온도차가 다른데 앵글 밖에서는 수줍음과 애교가 많고 엉뚱하다”며 웃었다.

(인터뷰③에 이어)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