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조원, 靑수석 관둘때까지 2주택자였다
기사입력 2020-11-26 23: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청와대 다주택자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사진)이 퇴직 시점까지도 1주택을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8월 신규 임용·퇴직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 현황에 따르면 김 전 수석은 퇴직 시점이던 지난 8월 11일까지 본인 명의의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12억3600만원), 부인 명의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아파트(11억3500만원)를 보유 중이었다.


김 전 수석이 퇴직 이후 보유 아파트 중 한 채를 매각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적어도 퇴직 시점까지는 두 채 모두 보유하고 있었던 셈이다.


특히 김 전 수석은 아파트 2채로 8개월 만에 6억원가량의 시세 차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도곡동 한신아파트는 3억8800만원 상승했으며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아파트는 2억1500만원 상승했다.

재산 신고는 공시가격 기준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실거래가 기준으로는 상승폭이 훨씬 컸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수석은 민정수석 재직 당시 다주택 처분 지침에 따라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2억원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가 철회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거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여현호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도 지난 8월 퇴직 당시 2주택 보유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수석은 경기도 구리시 아파트(4억4000만원), 서울 응암동 주택(1억8000만원)을 보유했다.

다만 응암동 주택은 재개발로 인해 공실 상태였다.

여 전 비서관은 본인 명의 과천 아파트 분양권(8억7000만원)과 배우자 명의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7억원)를 보유한 상태였다.


반면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 등 지난 8월 신규 임용된 고위공직자들은 1주택 또는 무주택 상태였다.

정 수석은 부부 공동명의 서울 도봉구 창동 아파트(6억원)와 본인 명의의 강원도 양구 단독주택(1억2000만원)을 보유 중이었으나 양구 주택은 지난 10월 21일 처분했다.

최 수석은 서울 송파구 석촌동 다세대주택에 전세권을 보유하고 있다.


[박승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