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 노조와해 시도` 강경훈, 항소심서 징역 1년 4개월
기사입력 2020-12-03 12: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에버랜드 노조를 와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26일 서울고법 형사10부(원익선 임영우 신용호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강 부사장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삼성 노조를 무력화하기 위해 미래전략실과 에버랜드 인력을 동원해 주도면밀한 계획을 세우고 실행에 옮겼고 노조에 상당한 피해를 안겼다"며 검찰과 피고인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다만 재판부는 "각 범행은 개인적인 이득을 위한 것보단 삼성그룹 차원의 노사전략에 따라 이뤄졌고 비교적 오래전"이라며 "삼성은 또 이 사건을 계기로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부사장 등은 2011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삼성 미래전략실에서 근무하면서 '어용노조'를 설립하는 등 에버랜드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강 부사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

지난달 검찰은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강 부사장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