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 연천 육군 훈련병 60명 코로나 무더기 확진…군 집단감염 `비상`
기사입력 2020-11-25 20: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경기도 연천에 있는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병 60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10일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훈련병 가운데 60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60명은 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중에서 가장 큰 규모다.


입소 당시 진단검사에서 음성이었던 훈련병 1명이 추후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를 받아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신교대 장병과 훈련병 등 주둔지 장병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 오후 5시 50분 현재 860여 명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 훈련병 59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부대의 장병과 훈련병 인원을 다 합하면 11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진단검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특히 훈련병들은 입소 뒤 보름간 함께 훈련을 소화해 밀접 접촉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발열 등 증상 발현 시기가 잠복기 언저리에 있어 외부에서 감염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현재로서는 감염 경로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규리 기자 wizkim6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