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불청’ 이종범, 제기 7개 차고 ‘슬라이딩’→ 불타는 승부욕에 현장 ‘초토화’
기사입력 2020-11-25 01: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불타는 청춘’ 카메라 감독과 이종범이 제기차기에 나섰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박재홍의 깨복쟁이 친구 이종범이 넘치는 승부욕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청춘들은 점심 설거지 내기로 ‘제기차기’를 제안했고, 박재홍과 이종범이 두 팀으로 나뉘어 승부를 펼쳤다.

이종범 팀에는 이연수, 권선국, 김완선, 박재홍 팀에는 최성국, 강수지, 강문영이 함께 했고, 깍두기 김광규는 두 팀을 오가면서 제기차기에 나섰다.


두 사람은 야구선수 출신답게 엄청난 승부욕으로 막상막하 대결을 선보였다.

하지만 박재홍이 13개의 제기를 차서 설거지 당첨을 면했다.


이에 제작진은 “감독 중 제기를 100개 차는 사람이 있다”면서 맥주 내기를 걸어 이종범의 승부욕을 자극시켰다.

이에 이종범은 청춘들을 위해 기꺼이 승낙했다.

이후 카메라 감독은 긴장해서 그런지 9개의 제기를 찼다.

이어 대결에 나선 이종범은 7개를 찬 뒤 온몸을 내던졌다가 넘어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종범의 모습을 본 강문영도 덩달아 넘어져 웃음을 안겼다.

그 와중에 제기 개수를 세는 사람, 웃느라 정신없는 사람들로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이에 최성국은 “이게 이렇게 위험한 운동인지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몸보다 볼이 우선은 당신은 진정한 야구 선수입니다’라는 자막으로 웃음을 더했다.


한편 열정의 제기차기를 선보인 종범은 청춘들의 걱정에도 애써 괜찮다고 아무렇지 않게 행동했다.

하지만 깨복쟁이 친구 박재홍이 손수 파스를 챙기며 종범을 찾았고 이종범 또한 박재홍 앞에서 스스럼없이 상의 탈의해 찐 우정을 선보였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