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 ‘펜트하우스’ 유진 모녀, 헤라펠리스 새 입주→ 이지아x박은석 관계 ‘의문’
기사입력 2020-11-25 01: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펜트하우스’ 유진이 헤라펠리스에 새로운 입주자로 등장했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주동민 연출, 김순옥 극복)에서는 오윤희(유진 분)가 심수련(이지아 분)의 도움으로 헤라펠리스에 새 입주자로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단태(엄기준 분)는 자신이 투자한 1,500억 건물을 낙찰받은 윤희의 뒤에 누군가 봐준다고 확신했다.

또한 자신이 그동안 도청당한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이후 그는 아내 수련을 범인으로 의심했고, 수련이 윤희와 개인적으로 만난 사실을 알게 됐다.


마침내 단태는 윤희를 독대해서 "가격 100%로 올려주겠다"고 건물을 넘기라고 협상을 시도했다.

하지만 윤희는 수련이 알려준 단태의 정보를 이용해서 그의 기세에 눌리지 않고 밀당으로 분위기를 주도했다.

초조해진 단태는 "원하는 게 뭐냐? 최대한 맞춰 주겠다"고 저자세를 보였다.

하지만 윤희는 "당신한테 안 파는 것"이라고 응수해 단태를 분노케 했다.


그때, 교도소 수감 중인 소망보육원 원장 형식(한승수 분)이 수련에게 전화해 민설아(조수민 분)와의 관계를 단태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왔다.

이에 수련은 형식이 단태에게 퀵으로 전한 서류를 아슬아슬하게 가로채매 쫄깃한 긴장감을 유발했다.

형식은 자신을 교도소에서 꺼내주지 않으면 모든 비밀을 단태에게 폭로한다고 했다.


한편, 서진(김소연 분) 역시 '주단태와 무슨 짓을 한지 다 알고 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받고 충격에 휩싸였다.

다급한 그는 곧바로 단태를 비밀 별장으로 호출해서 만났다.

단태는 설아와 기계실에서 했던 대화를 떠올리며 설아의 양오빠를 범인으로 지목했지만, 서진은 "민설아가 입양된 집안은 이름조차 알 수 없을 만큼 철저히 베일에 감춰져 있다"라며 오히려 수련을 의심했다.


그 시각, 청아예고 체육교사 호동(박은석 분)이 헤라상을 바라보며 묘한 표정을 지었다.

서진은 시한폭탄 같은 호동의 존개가 못마땅했지만 아버지 지인 추천으로 계약직 채용한 터라, 두고 보자고 다짐했다.


단태는 자신에게 배송된 서류가 수련의 손에 들어간 사실과 함께 서진의 조언대로 수련을 의심했다.

이후 귀가한 단태는 수련이 누군가에 협박당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서진 역시 수련을 미행해서 그가 민설아의 보육원 원장을 만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둘의 심상치 않은 관계를 확신했다.


그런 가운데, 규진(봉태규 분)이 윤희를 납치해서 협박을 가했다.

그가 강제로 윤희의 지장을 찍으려던 순간, 마스크를 쓴 윤철(윤종훈 분)이 등장해 윤희를 구했다.

규진은 윤철의 얼굴을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고, 윤철은 규진과 육탄전 끝에 윤희와 함께 탈출에 성공했다.


하지만 두 사람을 기다렸던 단태가 나타나 윤철을 구타했다.

이에 윤희는 납치, 감금, 폭행 증거가 되는 녹음 파일을 공개하며 "앞으로 하윤철하고만 거래하겠다.

협상하고 싶으면 하윤철이랑 얘기하라"고 조건을 걸어 단태를 자극했다.


이후 윤희는 단태에게 덤비지 말라는 윤철에게 “그깟놈 하나도 안 무섭다.

더는 어울리지 마라. 후회하지 않으려면”이라고 윤철을 걱정했다.

이에 윤철은 “그러니까 꼭 고딩 때 같다”며 윤희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윤희의 목에 난 상처를 보고 “아직 드대로네”라고 하자, 윤희는 “넌 이 상처에 아는 척할 자격 없다”고 차갑게 말했다.


서진은 상처투성인 채로 귀가한 윤철을 보고 “싸우고 다녔냐?”라며 “당신이 오윤희 만나는 거, 다 알고 있다”고 도발했다.

이에 윤철도 “네가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경쟁자의 남자니까 뺏고 싶었던 거 아니냐”라며 “당신이 오윤희 목 그은 거, 인생 망친 거 생각하면, 그깟 합의금 1억 하나도 안 아깝다”고 받아쳤다.

이에 서진은 "내가 그었다고 생각하는 거냐?"고 뻔뻔하게 했지만 불안감을 느끼며 자신의 목을 만졌다.


이후 단태는 서진을 만나 수련이 형식과 만난 사실을 알았고, 수련이 협박당하는 순간을 포착했다.

이에 수련은 오히려 형식이 설아가 헤라팰리스에서 죽었다고 협박했다면서 주태의 품에 안기며 의심하지 못하도록 연기했다.

이 모두 수련이 계획한 것으로, 수련은 단태를 이용해서 형식을 죽게 만들었다.


이날 수련과 윤희는 럭셔리한 요트에서 만남을 가졌다.

윤희는 “언니가 준 시계 아니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면서 단태의 추악한 면모에 몸서리쳤다.

이어서 “협상은 하윤철하고만 했다고 했으니까 곧 연락 올 텐데, 협상 조건을 뭘로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수련은 “생각한 조건이 있다.

윤희 씨에게도, 나한테도 꼭 필요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호동은 석훈(김영대 분) 남매 문제로 수련을 가정 방문했다.

그는 마시던 찻잔을 일부러 깨트리며 수련의 눈을 보며 “눈이 많이 닮았다.

따님이랑”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이어 “나 여기 당신 보러 왔다.

심수련 씨”라고 속말해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관계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서는 윤희가 헤라팰리스 새 입주자로 당당히 등장했다.

그는 서진에게 “45층에 입주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에 서진을 비롯한 헤라팰리스 사람들에게 충격을 선사했다.

서진은 “오윤희?”라고 경악했지만 윤희는 “앞으로 잘 부탁해. 천서진”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