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민주노총, 코로나19 확산속 내일 총파업 강행"…'10명 미만 쪼개기' 강행
기사입력 2020-11-24 17: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코로나19 확산 우려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도 예정대로 내일(25일) 총파업을 강행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2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일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당초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조 간부 및 파업 참가자를 중심으로 집회를 열기로 했던 계획을 변경해 자치구별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등에서 10인 미만 규모로 집회를 진행키로 했습니다.

서울과 달리 100인 미만 규모 집회가 허용되는 지역에서는 각지 사정을 감안해 집회를 진행합니다.

발열체크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소통 하에 더불어민주당 시·도당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번 총파업에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지부, 한국GM 지부,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분과위원회, 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 지부 등을 합해 15만∼20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민주노총의 이번 총파업은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노조법 개정안의 통과를 저지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노동법의 사각지대인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특수고용직 종사자 등의 노조 결성 권리 보장, 중대 재해를 낸 기업과 경영 책임자에 대한 처벌 등을 위한 '전태일 3법' 입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