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확진자 2명 추가…사내 확산 우려
기사입력 2020-12-01 10: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전자 직원 동료들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사내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R5 건물에서 근무하던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 2명이 이날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무선사업부 직원 A씨와 R5 건물 같은 층에서 근무해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로 분류됐다.

현재까지 해당 층에서 나온 확진자는 총 3명이다.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근무했거나 밀접접촉한 직원들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아직 다 나오지 않은 상태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올 우려도 있다.


회사는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협조하며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직원들을 즉시 귀가 조처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고 있다.


R5 건물은 전날 하루 폐쇄돼 소독작업을 진행하고 현재 다시 개방된 상태다.

코로나19 확진자들이 근무했던 R5 건물 해당 층은 25일까지 폐쇄된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