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우한발` 반격 나선 중국…"中, 코로나19 기원지 아냐"
기사입력 2020-11-28 15: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 보건 당국 핵심 보직을 맡았던 한 중국 과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이 아니라는 주장을 펼쳐 논란이 예상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전 중국질병예방센터 수석 역학 전문가 쩡광(曾光)이 지난 19일 열린 온라인 학술회의에서 "우한(武漢)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지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쩡광은 작년 12월 우한에서 처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보고되기 전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행했을 수 있다는 이탈리아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덕분에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발견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2003년 사스 발생 후 새로운 형태의 폐렴을 보고하는 세계 최고의 감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SCMP 보도에 따르면 쩡광이 인용한 연구를 발표한 이탈리아 연구팀 책임자 지오바니 아폴로네는 "이번 발견은 단순히 중국에서 제때 점염병일 발견되지 못했음을 입증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쩡광이 '우한발 코로나19' 논란을 피하기 위해 타국의 연구를 언급했다는 것이다.


중국은 작년 12월 코로나19 확산 초기, 상황 은폐에 급급해 세계적인 대확산을 막을 기회를 놓치게 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해외에서 들여온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 등을 언급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외부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중국에서 비롯됐다는 증거가 없다고 한 과거 수동적 태도와 비교된다.


이 같은 쩡광의 발언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을 발족시킨 가운데 나와 조사팀은 우선 중국 전문가들과 접촉한 후 추후 현장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