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자산매각하는 손정의 "두 세 달 내 재앙 발생할 수도…"
기사입력 2020-11-25 10: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이 올해 자산 매각을 통해 보유 현금을 늘린 것은 두세달 내 재앙이 발생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려는 것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뉴욕타임스(NYT)가 주최한 딜북 콘퍼런스에 화상으로 참여해 "물론 백신이 오고 있지만 누가 알겠느냐"며 "이런 상황에서는 무슨 일이든 벌어질 수 있다, "고 말했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그는 코로나19의 2차 확산에 따른 재앙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제시하지 않았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암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소프트뱅크는 올해 여러 건의 자산 매각을 진행했다.

여기에는 엔비디아에 400억달러에 팔기로 한 반도체 개발회사 ARM 지분, 약 200억달러의 T모바일 지분 등이 포함돼있다.


소프트뱅크의 보유 현금은 현재 80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