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낙연 "尹 해임 시비 안 받게 처신해야…秋 스타일 아쉬워"
기사입력 2020-11-24 12: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갈등을 빚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총장이 (해임에 대한) 시비를 받지 않도록 처신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에서 윤 총장 거취와 관련된 질문에 "공직자에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한다.

정치적 중립, 검찰권 남용 논란을 불식시켜야 한다"며 "그런 마음이 없다면 본인이 (거취를) 선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 총장이 지금과 같은 태도를 보이면 대통령에게 해임을 건의할 것인가'라고 묻는 말에 "총장이 그런 시비를 받지 않도록 처신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 원인에 대해 "검찰개혁 과정에서 빚어진 것이다, 그것이 본질"이라며 "마치 두 사람의 싸움인것처럼 비춰지는게 몹시 아쉽다"고 설명했다.


또 '추 장관과 윤 총장 중 누구의 잘못이 더 큰가'라는 질문에 "윤 총장은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하고 있는가. 정치적 중립성이나 검찰권 남용 시비를 받는게 안타깝다"며 "추 장관은 비교적 스타일쪽에 아쉽다는 말을 듣는다"고 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