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 국무차관, 화웨이 장비 배제 관련 "한국 결정 존중"에도 여지 남겨
기사입력 2020-11-01 10: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차관은 국내 기업의 화웨이 제품 사용에 대한 정부의 불개입 방침에 "한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크라크 차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한 견해를 묻는 VOA의 질의에 "우리는 한국을 존중하고, 한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결국은 신뢰의 문제"라면서 "점점 더 많은 국가와 기업들이 개인정보와 고객 정보, 지적 재산권에 관해 누구를 신뢰할 것인지 의문을 제기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 감시의 근간인 화웨이 같은 회사는 분명히 (신뢰할) 대상이 아니다"라면서 "화웨이 장비를 계속 사용한다면 정보 보호에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달 14일 화상으로 열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화웨이 배제'를 요청했고, 한국은 "민간 기업이 결정할 사항"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