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알리페이' 앤트 IPO에 3천200조 몰려…영국 1년치 GDP 규모
기사입력 2020-10-31 15: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IPO(기업공개)를 진행중인 중국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 앤트(ANT)그룹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 3천200조 원에 가까운 증거금이 몰렸습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전날 앤트그룹의 일반 공모주 청약에 2조8천억 달러(약 3천179조 원)가 몰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영국의 한해 국내총생산(GDP)와 맞먹는 규모로, 독일이나 캐나다 주식시장 전체 시가 총액보다도 높습니다.

청약 경쟁률은 870대 1로 치솟았습니다.

홍콩 시장에서도 열기가 뜨겁습니다.

SCMP는 홍콩 전체 인구의 5분의 1에 달하는 155만 명의 개인투자자가 1조3천억 홍콩달러(약 190조2천억 원)를 쏟아부었다고 전했습니다.

앤트그룹은 중국인 10억 명이 사용하고 연간 결제금이 17조 달러를 넘는 것으로 알려진 '알리페이'의 운영사로, 다음달 5일 홍콩과 중국 상하이에서 동시 상장할 예정입니다.

앤트그룹은 이번 기업공개로 344억 달러(약 38조4천억 원)를 조달합니다.

이는 사상 최대 기업공개 규모로,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세운 290억 달러 기록을 크게 웃돕니다.

알리바바는 상장 후 앤트 지분 31%를 보유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앤트의 높은 인기에는 종목의 희소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펑홍원 홍콩 화진증권 최고투자책임자는 "미국에는 페이팔 등이 있지만 중국 본토나 홍콩에서는 결제 분야 기업이 적다"면서 "알리페이는 중국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결제 서비스 중 하나로 연간 이용자가 10억 명에 이른다"고 설명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