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기차 생활 속으로…1000만원 싸지고 집에서 쉽게 충전
기사입력 2020-10-30 19: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친환경차 육성전략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친환경 미래차 현장인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셋째)과 함께 수소차 넥쏘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이충우 기자]

정부가 휴대폰 충전처럼 상시적으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전기차 가격도 5년 내 1000만원 이상 내리기로 했다.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래차 뉴딜 세부 전략'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2025년 전기차 가격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낮추겠다"며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정부는 작년 10월 미래차 발전 전략,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전략 중 '그린 뉴딜'을 발표하며 친환경차를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왔다.

이번에 나온 후속안은 전기차 보급 분위기가 지속되도록 미진했던 점들을 보충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정부는 일상 생활에서 전기차를 손쉽게 충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신축 건물의 전기차 충전기 의무설치비율을 현재 주차 면적의 0.5%에서 2022년까지 5%로 높이기로 했다.

또 기존 건물에도 전기차 충전 시설 의무설치비율을 2% 부과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50만기 이상 충전기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현재 전기차 충전기는 완속 5만642기, 급속 8989기 정도다.


또한 2025년 전기차 대당 가격을 현재보다 1000만원 줄이기 위해 핵심 부품 단가를 낮추고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다.

다음달부터는 초기 구매 가격을 현행 절반 수준까지 낮추는 배터리 리스 시범 사업을 추진한다.

보조금 제도를 손봐 승용차 보조금에 상한제를 둬 가격 하락을 유도하고, 전기택시에는 보조금 2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전기차뿐 아니라 수소차 인프라스트럭처도 확대한다.

정부는 인프라가 부족한 수도권에 우선 수소차 충전소를 구축해 현재 13기에 불과한 수도권 내 충전기를 내년 53기, 2022년 80기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공공 유휴 용지 발굴 확대, 충전소 인허가권 상향, 수소 연료 구입비 5년간 지원 등 대책을 내놨다.

인프라 확대뿐만 아니라 수요 창출도 유도하기로 했다.

친환경차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렌터카, 대기업 법인차량 등에 대해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하고, 내년부터 주요 공공기관장 차량은 100% 전기·수소차로 구매한다.

또 6곳 지자체는 2040년까지 버스·트럭 같은 수소상용차를 1만200대 보급한다.


수소·전기차와 더불어 미래차의 핵심 축인 자율주행차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정부는 자율주행 인프라·제도를 완비해 2025년까지 교통사고를 40%, 교통 정체를 20% 줄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022년 고속도로 자율주행(레벨 3)이 가능한 차를 본격 양산한다.

레벨 3는 고속도로 구간에서 전방 주시를 하지 않아도 되고, 위급 경고가 울릴 때에만 운전대를 잡으면 된다.

2024년에는 레벨4 자율주행 기술을 일부 상용화한다.

레벨 4는 제한된 지역 내에서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단계다.

이를 위해 정부는 5년 내 고속도로와 주요 간선도로에 자율주행차량 보조 기기인 C-ITS를 구축한다.

또 연내 완전자율차 제작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임시 운행 허가 요건 완화를 추진하며,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차 안전 기준을 마련한다.

이 밖에도 자동차 부품사들의 친환경 시장 연착륙을 위해 기업활력법에 따른 사업 재편 승인 부품기업을 2022년까지 100곳 이상 발굴해 지원한다.


[오찬종 기자 / 송민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