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도 미국 경제 성장률 양호에 상승 …다우 0.52%↑
기사입력 2020-10-30 06: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부담에도 양호한 미국 경제 성장률에 힘입어 상승했다.


2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9.16포인트(0.52%) 상승한 2만6659.1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9.08포인트(1.19%) 오른 3310.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0.72포인트(1.64%) 상승한 1만1185.5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 3분기 국내총생산(GDP) 등 주요 지표와 코로나19 확산 상황, 애플을 비롯한 대표 기술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하게 나오며 안도감을 제공했다.


상무부는 3분기 GDP 성장률 속보치(계절 조정치)가 전기대비 연율 33.1%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사상 최대 증가 폭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32.0% 증가보다도 양호했다.

지난 2분기에 사상 최악인 31.4% 추락한 이후 빠른 반등에 성공했다.


애플과 아마존, 구글(알파벳), 페이스북 등 핵심 기술기업들의 주가가 실적 발표를 앞두고 강세를 보인 점도 시장 전반에 활력을 제공했다.

이날 애플 주가는 3.7%, 페이스북은 4.9%, 알파벳은 3%, 아마존은 1.5%가량 각각 상승했다.

대표 기업들의 강세에 힘입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들 기업은 장 마감 이후에 일제히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다만 기업별로 실적의 세부 사항에 따라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 흐름은 엇갈렸다.


양호한 지표와 실적에도 코로나19의 재유행 부담은 지속했다.


장 초반에는 다우지수가 200포인트 이상 떨어지기도 하는 등 여전히 불안정한 흐름을 나타냈다.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 수준으로 쏟아지고 있고, 시카고 등 봉쇄를 다시 강화하는 지역도 나왔다.

유럽에서는 핵심 경제국 독일과 프랑스가 전국적인 차원의 봉쇄 정책을 다시 도입했다.


미국의 대선 불확실성이 커진 점도 투자 심리를 억누르는 요인이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 격차가 경합 주를 중심으로 좁혀지면서 불확실한 대선 결과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3분기 성장이 양호했지만, 향후 경제의 위험은 여전하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68% 하락한 37.59를 기록했다.


[김규리 기자 wizkim6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