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구찌 백 사러 GS25 갈까?"…편의점, 이젠 명품도 판다
기사입력 2020-10-29 19: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9일 서울 강남구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서 고객들이 명품 진열대를 보고 있다.

GS리테일은 편의점 최초로 명품 판매를 시작했다.

[이충우 기자]

앞으로 편의점에서도 외국 명품 브랜드 상품을 살 수 있게 됐다.


29일 GS리테일은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 명품 판매대를 도입해 외국 명품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명절 선물세트나 카탈로그 주문 방식이 아닌 실제 편의점 매장에서 명품을 진열·판매하는 것은 GS25가 처음이다.


GS25는 명품 병행 수입·국외 직배송 전문업체 어도어럭스와 함께 이번 서비스를 도입했다.

GS25는 매년 증가하는 프리미엄 고가 상품 매출과 축적된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편의점 고객 중 명품 수요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하고 있다.

카탈로그 등을 통해 3억원짜리 고급 요트와 수입자동차, 수백만 원대 와인, 명품 잡화 등을 판매하며 상품 구색 강화와 유통업계 영역 파괴에 나서고 있다.


이번 명품 판매는 매장에 설치된 특화 판매대에 구찌 클러치백, 버버리 크로스보디백, 생로랑 모노그램 팔찌,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그란드 만년필,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나파지갑 등 11종을 전시해 고객이 직접 보고 고를 수 있도록 했다.

매장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으며, 원하는 곳으로 무료 배송도 가능하다.

제품 구매 시 LG유플러스, KT 등 통신사 할인과 함께 GS&POINT 적립을 받을 수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한 달에 한 번씩 상품 라인업이 변경돼 고객 만족감을 높이고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GS25 파르나스타워점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연결된 파르나스타워에 입점해 비즈니스 방문객과 호텔 투숙객이 주로 찾는 차별화 입지 매장으로 명품 판매 첫 점포로 선정됐다.

GS25는 호텔 입지 장점을 살린 특화 판매대를 구축함으로써 코로나19 영향으로 외국여행이 어려워져 외국 현지나 면세점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명품을 구매하지 못하게 된 고객들과 업무 목적으로 만년필이나 지갑 등 브랜드 제품이 필요한 고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GS리테일 #LG유플러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