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당국 "코로나19 감염 시 혈전 증가로 뇌 기능 저하 가능성 있다"
기사입력 2020-10-27 17: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방역당국이 코로나19에 걸리면 혈전이 증가하면서 환자의 뇌 기능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오늘(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코로나19 후유증과 뇌기능의 상관성을 다룬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의 연구 결과와 관련해 "현재까지 당국에서 인지하고 있는바로는 충분히 가능성이 있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소위 혈전이 많이 생기는 것이 코로나19의 특성인데 그 경우 충분히 뇌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그런 부분에 문제를 일으킨다는 것은 이미 입증이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곳곳의 혈관이 혈전으로 막히면 혈류가 공급되는 장기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불문가지"라며 "뇌 기능뿐만 아니라 폐를 비롯한 다른 장기의 기능들이 충분히 저하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외신은 임페리얼칼리지 런던 연구진이 코로나19 완치자 8만 4천285명을 상대로 언어 구사 능력, 논리력, 집중력 등을 검사해 비감염자의 검사 결과와 비교했다고 전했습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뇌가 최대 10년가량 늙거나 IQ가 최대 8.5 하락할 수 있다고 연구진은 발표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증상이 심했던 피실험자일수록 후유증이 컸고 회복한 지 수개월 지난 참가자에게도 집중력, 사고력, 표현력 등의 저하 현상이 나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