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원화값 1년7개월만에 1120원대
기사입력 2020-10-26 23: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달러당 원화값이 1년7개월 만에 1120원대까지 상승한 26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지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환율 지표를 확인하고 있다.

[이충우 기자]

달러당 원화값이 1년7개월 만에 1120원대로 오르며 강세를 이어갔다.


2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값은 지난 23일(1132.90원)보다 5.20원 오른 1127.70원으로 마감했다.

종가가 1120원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3월 21일(1127.70원)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이날 원화값은 1134.60원에 개장한 직후 1129원으로 올랐다.

이날 원화값은 1130원대 초반과 1120원대 후반을 오르내리다 오후 들어 1127원대까지 올랐다.


원화값 강세는 최근 위안화 강세와 달러 약세 영향으로 분석된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전폭적인 유동성 공급으로 달러 약세 환경이 조성됐고, 위안화가 강세를 띠며 원화값도 이를 따라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