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건희 별세] 정재계 조문행렬 본격 이어질 듯…"입관식 진행 중"
기사입력 2020-10-26 09: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건희 삼성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 = 김호영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입관식이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조만간 삼성 사장단을 비롯한 본격적인 정재계 조문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시작한 이 회장 장례 입관식은 10시까지 진행된다.

입관식 동안은 조문이 잠시 중단된다.


입관식에는 전날부터 빈소를 지킨 상주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 오너일가가 참석한다.


입관식을 마치고 나면 삼성은 재차 조문을 받는다.

우선 전·현직 삼성 주요 계열사 사장단들이 단체로 장례식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후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전날인 25일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빈소에 들렀고, 이 회장 조카인 이재현 CJ 회장을 비롯해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규 HDC그룹 회장도 조문했다.


이 회장의 발인은 오는 28일 치러지고 장지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삼성 선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해상 #삼성전자 #호텔신라 #HDC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