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내달 서울서 296가구 입주…2년 7개월 만에 최저
기사입력 2020-10-26 09: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 월별 입주물량 추이 [자료 = 직방]
다음 달 서울의 전세품귀 현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2년 7개월 만에 가장 적은 물량이 입주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직방에 따르면, 11월 전국 입주예정 물량은 총 1만9916가구로 전월보다 1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 입주물량은 수도권 1만1438가구, 지방 8478가구로 각각 17%, 5%가량 늘어난다.

특히, 서울에선 지난 2018년 4월(55가구) 이후 가장 적은 1개 단지(북한산 두산위브 2차) 296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반면, 경기(8225가구)와 인천(2917가구)에선 전월 대비 28%, 100% 정도 증가한다.


12월에는 약 2만2000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는 2016~2020년 12월 입주물량의 평균치(3만2677가구)에 33%가량 적은 수치로, 물량 품귀에 따른 전세시장 불안이 올해를 넘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내년 추산 입주예정은 올해(26만7513가구)보다 16% 정도 적은 약 22만4000가구(수도권 12만5000가구·지방 9만9000가구)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