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트럼프, 사석에서 "이번 선거서 상원 수성 매우 어려워"
기사입력 2020-10-25 09: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상원의원 선거에서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를 잃을 듯하다고 비공개 석상에서 '실토'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선후보 여론조사상 자신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밀리는 가운데 상원의원 선거에서도 현재의 과반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위기감을 사석에서 인정한 셈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2일 테네시주 내슈빌의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비공개 후원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 익명 참석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참석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상원은 (이기기가) 아주 힘들 것 같다.

상원은 매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몇몇 (공화당) 상원의원들과는 내가 엮이고 싶지 않다.

도저히 그렇게 못 하겠다"며 "그들과 엮이면 영혼을 잃는 것이다.

나는 몇몇 의원에 대해서는 지원할 수 없다.

지원하고 싶지도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하원의 경우 공화당이 다수 의석수를 되찾을 것으로 예측했다고 익명 참석자가 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공화당의 일부 상원의원들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공화당이 이번 선거에서 과반을 지키는 게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현재 상원 의석 분포는 공화당 53석, 민주당과 무소속 47석이다.


[김진솔 기자 jinsol0825@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