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감 2020] 김희국 "보좌관 출신이 억대 연봉직 채용돼"…김현미 "나중에 알았다"
기사입력 2020-10-30 15: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에 선출된 것과 관련, 23일 국정감사에서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과 김현미 장관 간에 질의가 오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토교통부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 건설 분야 출신이 주로 가는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에 선임됐다"며 배경 설명을 요구했다.


김 의원이 "현재 건설기술인협회 부회장으로 가 있는 분은 김 장관의 보좌관 출신인데, 왜 협회 부회장으로 보냈느냐"고 묻자, 김 장관은 "제가 보낸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 자리는 연봉 1억9000만원에 판공비는 무제한으로, 다 따지면 연봉 3억원이 넘는 자리"라며 "전문성이 없는 사람이 채용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직 장관의 보좌관이 채용된 데 대해 건설기술인들은 의아해하고 수치심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한다"고 부연했다.


김 장관은 "저는 (채용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이 자리는 원래 대기업 부사장이나 국토부 기술직 국장들이 주로 가는 자리"라며 "옛말에 외밭에서 신발을 다시 신지 말고 오얏나무 밑에서 관을 고쳐 쓰지 말라고 했다"고 하자, 김 장관은 "적절한 조처를 하도록 그 친구에게 연락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