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민, "윤석열 물어뜯는 좀비떼…죄수복 입고 尹 앞에 서는 날 기대"
기사입력 2020-10-30 14: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이른바 '조국흑서'의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 교수가 23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날 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좀비에 비유하며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건강에 힘쓰자.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정권이 바뀌어 저들이 감옥에 갈 때 손바닥이 부르트도록 박수하려면 건강이 중요하다"고 비꼬았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건강이 중요한 이유'란 제목의 글을 게재, "원래 일을 마친 뒤 요즘 가장 좋아하는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한편 쓰려고 했다"며 "하지만 무심코 튼 TV에서 더불어민주당 똘마니들이 윤석열 총장을 집단 공격하는 광경을 보고 있자니 분노로 몸이 떨렸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자신이 추미애의 부하가 아니라는 검찰총장의 말이 무슨 대역죄라도 되는 양 몇 시간 동안 물고 늘어질 일이냐"라며 "작년 7월 청문회 당시 '윤석열이야말로 시대가 원하는 참검사'라고 강변하던 그 주둥이로 '윤석열이야말로 부패한 정치검사'라고 호통을 치는 저 무리들을 보라. 저들은 인간이 아닌 정상적인 인간을 물어뜯으려고 덤비는 좀비떼"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또 "이런 생각이 들자 김남국과 윤미향에 대해 글을 쓰는 게 부질없이 느껴졌다.

말을 해도 알아듣지도 못하는, 두 손을 내뻗고 어기적거리기나 하는 자들에게 욕을 해봤자 뭐할 것인가"라며 "모욕을 받아가면서도 검사복을 벗지 않는 윤석열 총장에게 존경을 보낸다.

저들이 죄수복 차림으로 윤석열 앞에 설 날도 아울러 기대해 본다"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