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자신 성폭행한 60대男 출소 날 11세 소녀는 충격으로
기사입력 2020-10-30 14: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호주의 11살 소녀가 자신을 성폭행한 남성이 보석으로 풀려난 날 심리적 충격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해 안타까움과 함께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2일(현지시간)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퍼스 남서쪽 시골 마을에 사는 안네리에세 우글(11)이 지난 20일 퍼스 어린이 병원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호주 원주민인 우글은 전날 자해로 인한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눈을 뜨지 못했다.


우글이 자해한 날은 그를 포함해 13세 이하 어린이들을 10여차례에 걸쳐 성폭행하는 등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는 66세 남성이 보석으로 풀려난 시점이다.


이 남성은 우글과 같은 마을에 살기 때문에 그의 출소가 어린 소녀에게 심리적으로 큰 부담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우글의 어머니는 딸이 2014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6년 이상 성범죄 피해를 보았으며, 그 남자가 사는 이 지역에서 벗어나길 간절하게 원했다고 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