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9년간 러시아서 난민 신청한 北 주민 207명…인정은 단 1명
기사입력 2020-10-29 10: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근 9년간 러시아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은 북한이탈주민이 단 한 명뿐이라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러시아 시민지원위원회(CAC)가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북한 국적자 207명이 러시아에서 난민 지위를 신청했다는 내용이 담긴 '북한 난민 상황 보고서'를 최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청자 중 2011년 1명만이 난민 지위를 공식 승인받았다.


승인받는 경우가 감소하면서 러시아에서 난민 신청을 하는 탈북민 숫자도 점차 줄어드는 추세로 나타났다.


지난 2011년에는 67명이 난민 신청을 했고 이후 ▲2012년 32명 ▲2013년 27명 ▲2014년 9명으로 신청 건수가 줄었다.


2015년과 2016년에는 잠시 늘었으나 ▲2017년 11명 ▲2018년 5명 ▲2019년 4명으로 다시 줄어들었다.


또 유효기간이 1년인 '임시망명' 신분으로 러시아에 머무는 북한 국적자 수도 2016년 77명에서 ▲2017년 75명 ▲2018년 56명 ▲2019년 49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북한 국적자들이 망명 승인을 받는 것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이유로는 지난 2016년 2월 북한과 러시아가 체결한 '불법 입국자와 불법체류자 수용과 송환에 관한 협정'이 꼽혔다.


두 나라는 지난 2016년 10월 한 국가에서 복역하고 있는 타국 수형자를 출신국으로 이송하기 위한 '수형자 이송 조약'도 체결한 바 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