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온라인과 가격경쟁 불가능"…줄어드는 오프라인 화장품 매장
기사입력 2020-10-21 09: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주요 화장품 브랜드의 오프라인 매장이 일제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1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이 운영하는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 더페이스샵의 매장은 지난해 말 598개에서 현재 551개로 줄었습니다.

에이블씨엔씨의 브랜드인 미샤의 매장은 같은 기간 550개에서 482개로 감소했고, 네이처리퍼블릭 매장은 521개에서 470개로, 토니모리는 517개가 487개로 각각 줄었습니다.

2018년 말 기준 아모레퍼시픽의 아리따움 매장은 1천186개, 이니스프리 매장은 750개, 에뛰드 매장은 321개였으나 지금은 각각 880개, 546개, 170개만 남았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화장품 시장은 10대 소비자 유입과 K-뷰티의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한때 호황을 누렸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중국 시장이 침체한 이어 코로나19 사태까지 일어나면서 위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비대면 소비 수요가 증가하는 데 발맞춰 온라인 사업에 집중하고 있지만, 오프라인 가맹점을 고려하지 않아 폐점을 유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태용 미샤가맹점주협의회장은 "소비자가 매장에 들어왔다가 휴대전화로 온라인 가격을 검색하고 그냥 나가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며 "코로나19보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간 가격 격차가 큰 것이 매출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습니다.

한 화장품 본사 관계자는 "공급가는 가맹점이 온라인몰보다 저렴하다"면서 "다만 일부 오픈마켓 판매자들이 낮은 가격에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규제하기는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G생활건강 #에이블씨엔씨 #아모레퍼시픽 #토니모리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