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CJ제일제당, 더CJ컵 통해 '비비고' 눈도장…전세계 10억가구 시청
기사입력 2020-10-19 10: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CJ제일제당 비비고가 현지시간 10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미 라스베이거스 섀도우 크릭에서 열린 '더CJ컵@섀도우 크릭'(이하 더CJ컵)에 4년째 공식 스폰서 브랜드로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비비고는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미국에서 개최된 점을 기회로 삼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했습니다.

먼저 미국 개최로 시차 제약이 적어 중계방송 실시청 가구 수가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고, 대회장 내 브랜드 노출을 대폭 확대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회장에서만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브랜드 노출이 이뤄졌습니다.

방송 중에는 더CJ컵 역대 챔피온인 저스틴 토마스와 브룩스 캡카가 비비고 대형 광고판 앞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화면에 잡히면서 해당 화면이 회자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중계방송 시 상위권 선수들의 샷 화면에 가상광고를 적용하고, 방송 중간중간 비비고 광고영상을 삽입해 주목도를 높였습니다.

경기는 미 NBC 골프채널을 통해 전세계 226개국 10억가구에 중계방송 됐습니다.

무관중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한식 알리기에 적극 나섰습니다.

대회 개최 하루 전날에는 리키파울러(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이안 폴터(영국)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비빔밥과 만두를 직접 만들어보고 젓가락 사용을 체험해보는 이벤트를 실시했습니다.

해당 이벤트는 PGA투어 및 더CJ컵 공식 SNS 계정에 영상으로 공개됐으며, 특히 리키파울러 선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직접 만두 빚기 영상을 올려 인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선수 및 대회 관계자가 식사하는 순간도 역시 비비고 홍보의 장으로 활용됐습니다.

대회장 마련된 '비비고 키친'에서는 선수들의 건강과 위생을 고려해 도시락 형태의 '비비고 한식 런치박스'가 제공됐습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지난 4년간 공식 후원브랜드로 참여하며 대회의 성장과 함께 비비고도 글로벌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어 감회가 깊다"면서 "올해 대회가 미국에서 개최되면서 비비고 브랜드를 전세계에 확실히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돼 기쁘며, 앞으로도 더CJ컵을 K-푸드를 알리는 교두보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유진 기자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J제일제당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