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법무부 vs 대검 정면충돌...法 '윤석열, 라임 부실 지휘 의혹'에 대검 "중상모략"
기사입력 2020-10-18 21: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MBN 뉴스 캡처
[매일경제TV]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들과 야당 정치인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옥중 폭로를 두고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정면충돌 양상입니다.

먼저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 로비 의혹을 알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대검찰청은 ‘중상모략’이라며 오늘(18일) 맞받아치며 정면충돌을 예고했습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이 라임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례 밝혔는데도, 여권 인사와 달리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 부분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이 있다"며 감찰을 시사했습니다.

이어 법무부는 “현재까지의 감찰 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또, 김 전 회장의 진술이 있었는데도,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며, 현 수사팀을 바꾸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대검 측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윤 총장은 정치인 의혹 내용을 보고받고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며 "법무부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윤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에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모빌리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