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마스크 대란’ 속 공공기관들 550만장 ‘사재기’
기사입력 2020-10-18 19: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8개월간 82억5000만원어치 사들여
직원 1인당 수십~수백장 확보 ‘마스크 풍년’
미인증 제품 판매·거래실적 전무 업체와 대량 계약 논란

[매일경제TV] 올해 상반기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약국 앞에 길게 줄을 서는 등 혼란을 겪는 와중에도 공공기관들은 예산 수십억원을 들여 ‘사재기’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터기업부, 특허청 산하 5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기관은 약 82억5000만원을 들여 지난 1~8월 마스크 약 550만장을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마스크는 52개 공공기관 임·직원은 9만6000여명이 1인당 57장씩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한국가스공사는 마스크 56만1724장을 사들였습니다. 직원 1인당 131장을 배분받을 수 있고 22억600만원이 소요됐습니다.

직원 수가 254명인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올해 초 6차례에 걸쳐 마스크 79만9950장을 구매했는데 이는 직원 1인당 3147장씩 나눌 수 있는 양으로 6억8800만원을 지출했습니다.

강원랜드는 10억1400만원을 들여 직원 1인당 78장, 한전원자력연료는 직원 1인당 164장, 한국동서발전은 1인당 144장 등 상당량을 확보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일부기관은 마스크를 구매하면서 일감 몰아주기 정황도 포착됐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강원랜드는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하던 A사와 7억2000만원 규모 마스크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입찰공고도 없이 수의계약을 체결했는데, 제조사가 판매하던 KF94 마스크는 미인증 제품이었습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도 6번 중 4번을 공공기관 거래가 전무했던 B업체와 맺었는데, 이 업체도 지난해 마스크 제품 하자로 긴급 회수조치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주환 의원은 “국민들이 마스크 한 장을 구하기 위해 간절한 마음으로 줄을 설 때 공공기관 직원들은 ‘마스크 풍년’ 속에 있었던 것”이라며 “공공기관 마스크 사재기 과정에서 일감 몰아주기 등 불법·편법은 없었는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손세준 기자 / mksseju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