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與, 진영 옵티머스 5억 투자에 "그도 피해자"…野 공세 차단 총력
기사입력 2020-10-23 15: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이 라임펀드·옵티머스 사기 사건에 청와대·여권 인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한 공세를 차단하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민주당은 16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여당 의원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사실과 관련해서도 "어떻게 투자를 했는지는 2차로 치더라도 피해자다.

그렇게 봐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옹호했다.


전날(15일) 행안부에 따르면 진 장관은 지난 2월 본인과 배우자, 아들 명의로 모두 5억원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

본인 명의로 1억원, 배우자와 장남이 각각 2억원씩 가입했다.

이에 진 장관은 "예전부터 거래하던 NH투자증권 지점에서 권유를 받고 투자했으며, 환매 중단으로 큰 손실을 봤다"고 해명한 바 있다.


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민주당 A 의원도 지난해 옵티머스 펀드에 1억 원을 투자했다가 환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의원은 "단순 투자였을 뿐, 옵티머스였는지 몰랐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권력형 게이트는 권력자, 대통령 친인척, 최순실(최서원) 씨 같은 특수관계자, 비서실장처럼 뭔가 권력의 정점에 있는 사람들이 주가 돼 부당한 압력을 넣어 사적 이득을 취한 행위가 아니냐"며 "권력형 게이트라는 것은 야당의 뻥튀기 주장"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지금 드러난 이모 (청와대) 행정관은 먼저 조사받고 하겠지만 과연 그 사람이 권력의 정점으로 볼 수 있느냐"며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을 지낸 신 모씨의 검찰 소환 사실을 언급했다.

그는 "오늘 드러난 박근혜 직속 청년위원장이란 사람이 로비스트로 조사 받는다고 한다"며 "그렇게 따지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해도 되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아직까지) 드러난 적이 없는데 (청와대·여당의) 권력형 게이트라고 규정하는 건 야당의 뻥튀기 주장이고, 그게 지속적으로 반복되니까 왜곡된 주장이 되는 것"이라며 "투자 고문·자문으로 금융 사기를 했던 사기꾼들과 심부름했던 사람들 드러나는게 권력 정점에 누구와 관계가 있는지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 역시 이날 브리핑을 통해 라임·옵티머스 금융사기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옵티머스 사건 관련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소환하여 조사했다"며 "해당 인사는 로비의 핵심 창구로 지목됐고, 검찰 또한 옵티머스 범죄수익 은닉과 관련한 주요 인물로 보고 있다.

전방위적으로 로비 네크워크를 활용한 금융사기 사건의 한 단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며, 국회는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입법과 정책에 힘써야 할 것"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로 이번 사태를 정부 여당의 권력형 게이트로 주장하는 야당의 구태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