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의선 회장 취임 젊어진 4대 그룹…주요그룹도 세대교체 움직임
기사입력 2020-10-21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14일 회장에 오르면서 4대 그룹이 모두 40·50대 '젊은 총수' 진용을 갖췄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50) 신임 회장을 선임하면서 20년만에 총수를 교체했다.


'3세 경영' 시대를 시작한 것이다.


이로써 4대 그룹이 모두 60세 미만의 젊은 총수 체제가 됐다.


삼성그룹을 이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52세이며, SK그룹의 최태원 회장이 59세로 최연장자다.

LG그룹 구광모(42세) 회장은 40대 초반이다.


이들은 종종 만나 재계 현안을 논의하고 친목을 도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정 회장은 최근 삼성과 SK, LG배터리 사업장을 차례로 방문해 차세대 사업 협력을 논의하기도 했다.


4대 그룹 이외에서도 세대교체 바람이 불고 있다.


한화그룹은 최근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37)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부사장이 지난달 말 인사에서 사장·대표이사로 승진하면서 '3세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10년 한화에 입사한 김 대표는 2015년 전무로 승진한 지 4년 만인 올해 초에 부사장으로, 다시 9개월여 만에 사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다.


신세계그룹에서도 세대교체 작업이 감지되고 있다.


최근 아들 정용진 부회장과 딸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부문 총괄 사장에게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을 증여했다.


한진그룹 3세대인 조원태(45) 회장은 지난해 4월 조양호 전 회장 별세 후 곧바로 경영권을 이어받아 회장에 취임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38) 부사장이 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 지주사 경영지원실장 등을 겸임하며 그룹 신사업을 이끌고 있다.


CJ그룹은 최근 올리브영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를 공식화하면서 이재현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30) CJ제일제당[097950] 부장으로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시작됐다고 재계는 보고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 #삼성전자 #한화솔루션 #CJ제일제당 #이마트 #현대중공업지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