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故 최진실 12주기…여전히 그리운 국민 배우 [MK이슈]
기사입력 2020-10-02 06: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이 세상을 떠난 지 12년이 됐다.


고 최진실은 지난 2008년 10월 2일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향년 40세.
1968년생인 최진실은 1988년 광고 모델로 혜성처럼 등장, 깜찍한 매력으로 사랑 받으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1992년 MBC 드라마 ’질투’를 통해 청춘스타로 발돋음해 20여년 동안 수십, 수백 편의 광고와 드라마, 영화 등으로 꾸준히 활동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최진실은 남동생 고(故)최진영과 함께 대한민국 연예계를 대표하는 남매 스타로 사랑받았다.


하지만 결혼을 전후해 인생의 굴곡이 시작됐다.

2000년 야구스타 故 조성민과 결혼, 슬하에 환희 준희 남매를 뒀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 4년을 채우지 못하고 파경을 맞았다.

최진실은 ’장밋빛 인생’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등을 통해 성공적으로 복귀했으나 결국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故 최진실에 이어 전 남편 故 조성민, 동생 故 최진영까지 연이어 생을 마감하며 큰 충격과 슬픔을 안겼다.


한편, 최진실의 유해는 경기도 양평군 갑산공원에 안치됐다.

남동생인 故 최진영의 납골묘도 그 옆에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