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라스’ 성동일, BTS 뷔와 박보검 집에 초대…“박보검 생일에 용돈 줘” 나이 뛰어넘는 절친
기사입력 2020-10-01 00: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라디오스타’ 성동일이 BTS 뷔와 박보검과의 친분을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연출 최행호)’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라스만 같아라’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족 같은 케미를 자랑하는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이 게스트로 출연하고 스페셜 MC로 새신랑 박성광이 함께했다.


이날 성동일의 집은 조인성, 박보검, 이광수 등이 자주 찾는 배우들의 '아지트'라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먼저 그는 "며칠 전 김광규가 자고 갔다.

또 (이)광수랑 (김)성균이가 새벽에 연락 와서 집으로 오라고 했다"면서 사랑 넘치는 '동일 하우스'를 전했다.


특히 성동일은 아들 뻘인 BTS 뷔와 박보검과의 절친 면모를 밝혀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그는 “집으로 오라고 해서 재밌는 이야기를 하고, 박보검 생일에는 용돈으로 5만원도 줬다”고 일화 등을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김구라와 박성광이 자신도 용돈을 줄 수 있다면서 “연락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의 집에는 TV가 없어서 아이들이 연예인들을 모른다고. 이어 그는 “뷔가 일본 공연 갔다가 빈이에게 과자 한가득 선물을 보냈다”고 소개했다.

이어 딸에게 “방탄소년단 알아?”라고 물었지만 딸이 모른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 방탄소년단의 존재를 알게 된 빈이가 “그 오빠가 그 오빠야?”라고 되물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