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라스’ 백일섭, 함께 연기까지 한 김희원을 기억 못한 이유…“술 한잔 안해서” 웃음
기사입력 2020-09-30 23: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라디오스타’ 백일섭이 김희원과 연기한 사실을 기억하지 못했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연출 최행호)’는 추석을 맞아 가족 케미를 자랑하는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과 함께하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라스만 같아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희원은 백일섭과의 인연을 밝혔다.

그는 “선생님과 ‘빛과 그림자’를 같이 했다”고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일을 털어놨다.

하지만 백일섭은 대화까지 주고받은 김희원을 기억하지 못했다.

김희원은 술을 전혀 못하기 때문. 그는 “한잔 해야 기억이 난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희원은 백일섭을 보고 깨달은 점에 대해서 밝혔다.

그는 “저도 선생님 연배에 연기하고 싶다”면서 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성동일이 “김희원이 몸 관리를 잘 한다”라며 “3일을 못 넘길 것 같은 환자의 모습이다.

병원을 장례식장보다 많이 간다”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더해 백일섭이 “5년 전까지는 건강을 자신했다”고 하자, 김구라가 백일섭의 광고를 언급하며 “곰의 상징이셨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