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유경 남매에 지분 증여…그룹 "책임경영 강화 목적"
기사입력 2020-09-29 15: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재계 서열 11위의 신세계그룹의 지배구조가 확 바뀝니다.
부친인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막내딸로 경영자의 길을 걸었던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자녀인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자신의 지분을 똑같이 나눠줬기 때문인데요.
이에 따라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이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습니다.

정용진·유경 남매 시대가 활짝 열린 신세계그룹의 미래를 이유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 기자 】
신세계그룹의 이마트와 신세계가 본격적인 2세 '남매 경영' 시대에 돌입했습니다.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사장에게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8.22%를 증여했습니다.

이번 증여로 이 회장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은 각각 18.22%에서 10.00%로 낮아졌습니다.

대신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높아졌습니다.

정유경 사장의 신세계 지분 또한 10.34%에서 18.56%로 증가했습니다.

공시 당일인 어제(28일) 오후 종가 기준 증여 규모는 총 4천932억 원.

정 부회장이 이마트 주식 약 3천244억 원 어치를, 정 총괄사장이 신세계 주식 약1천688억 원 어치를 받은 셈입니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로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했다"며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재계는 이번 증여로 두 남매의 경영 보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정 부회장과 정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유통업계 불황에도 신규 오프라인 점포 확장 과 온라인몰 강화 등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며 지배력을 공고히하고 있습니다.

향후 두 계열사가 더욱 차별화된 색깔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매일경제TV 이유진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마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