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추석 앞두고 5조 풀렸다…귀성객 축소로 지난해보다 감소
기사입력 2020-09-29 14: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출처 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약 5조 원이 시중에 풀렸습니다.

한국은행은 추석 전 9월 16~29일 동안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이 5조155억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추석을 앞두고 풀린 돈의 규모는 지난해(5조406억 원)보다 0.5% 감소했습니다.

올해는 작년보다 추석 연휴가 하루 더 길고 월말 자금 수요까지 겹쳤지만, 상반기 중에 예비용 자금이 많이 풀린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귀성객의 이동 축소 영향으로 순발행액이 준 것으로 한국은행은 분석했습니다.

지역별 순발행액은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제주본부(+62.6%)와 강원본부(+25.7%)에서 증가했고, 한은 본부(-1.1%)나 대구경북본부(-13.4%) 등 다른 지역 본부에서는 대체로 감소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