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최파타` 서영희 "`죽인밤` 시나리오 처음 보고 이해 못해"
기사입력 2020-09-29 13: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노을희 인턴기자]
배우 서영희가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 시나리오 이해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으로 돌아온 배우 양동근, 서영희, 이미도가 ‘최파타의 레드카펫’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최화정이 "처음 시나리오 받고 어땠냐"라고 서영희에게 묻자, 서영희는 "처음에는 시나리오를 읽고 이해를 못했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서영희는 "외계인이 나오는데, 처음엔 허무맹랑하지 않을까 걱정했다.

무엇보다 대중들에게 이해가 될까 걱정했는데 촬영을 하다보니 너무 있을 법한 이야기더라. 매력이 넘치는 내용이다"라고 소개했다.


최화정이 "그러면 이제 시나리오는 다 이해된 거냐"라고 묻자, 서영희는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저는 인간 역을 연기 하기 때문에 인간만 열심히 연기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감독 신정원)은 인류 멸망을 목표로 지구에 온 언브레이커블과 이에 맞서는 대한민국 세 명의 여고 동창 전사들의 한 판 대결을 그린 코믹 스릴러 영화다.

29일 개봉했다.


stpress2@mkinternet.com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