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기호 "北, 새빨간 거짓말…군대 갔다 온 사람들 다 알아"
기사입력 2020-10-06 12: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육군 중장 출신인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29일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한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해경과 합참 방문 결과'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 의원은 북한이 '(북한군이) 80m에서 (피해자에게) 물었더니 대한민국 아무개라더라'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북한군 함정은 동력선으로 엔진이 가동되고 있었다.

파도는 약 1m쯤였다"며 "이런 상태에서 80m떨어진 거리에서 파도소리와 함정엔진소음 상태에서 대화했다는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엔진있는 동력선 앞에서 탈진 자가 도망가려 했다는데 말도 좀 비슷하게 해야 믿든지 말든지 하지"라며 "40~50m에서 10여 발을 쐈다.

배는 출렁거리고, 야간이라서 조명등 밖에 없는 상태에서 표류중인 실종자도 부유물과 함께 흔들리고 있는데 40~50m 이격거리에서 사격 하겠느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군대 갔다온 사람들은 다 안다.

50m 야간사격도 얼마나 잘 안맞는지를"이라며 "바로 코 앞에 놓고 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이 '부유물에 기름을 붓고 불태웠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시신도 구명의를 입고 있어서 총에 맞아도 물에 가라앉지 않는다"며 "결국은 시신도 부유물이었고, 기름도 10m 떨어진 곳에서는 기름을 부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40분간 불탔다면 기름도 많은 양을 부은 것"이라며 "시신을 태우지 않고 부유물만 태우는데는 40분이 걸리지도 않는다.

바로 배 옆에 놔 놓고 불을 붙였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이 '함정 정장이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어찌 초급간부가 생명을 앗아가는 살해와 시신 불태우기를 할 수 있겠나"라며 "태영호 의원과 지성호 의원은 '북한체제에서는 해군 사령관도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라고 한다.

결국은 김정은만이 지시할 수 있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월북 시도 여부가 논란인 것에 대해선 "해경에서는 510호 함정에서 구명조끼가 없어 졌는지 알 수 없다고 했으며, 구명튜브도 없어진 것이 없다고 했다.

그렇다면 월북할 사람이 구명조끼도 구명튜브도 없이 바다에 뛰어 들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군(軍)에서 밝힌 '월북 가능성'에 대해서도 다를 수 있다"며 "총을 들이댄 군인 앞에서 살기 위해서는 무슨 말인들 못하겠는가. 월북했다 안했다는 것은 중요하지 않은데 해수부와 해경이 책임을 면하기 위해서 죽임을 당한 사람에게 씌우는 것이라면 천벌을 받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끝으로 " 북한에서 살기 위해서 월북했다는 사람을 무참히 살해 했을까 하는 의아심을 갖게 한다"며 "진짜 월북했다고 밝혔는데도 쏴서 죽였다면 이런 놈들의 사과가 사과인가. 그 말에 희희낙낙하는 민주당은 사람의 피가 흐르고 있는가"라고 꼬집었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