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장훈 “좋아하던 농구, 직업 되니 매일 때려 칠 생각으로 버텨”(`물어보살`)
기사입력 2020-09-29 10: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노을희 인턴기자]
방송인 서장훈이 농구선수 시절 힘들었던 순간을 회상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민규 씨가 등장했다.

이날 김민규 씨는 서울대학교 박사까지 1년을 남겨두고 웹 소설 작가로 전향하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김 씨는 "졸업 후에 좋은 기업에 취직해 안정적으로 살 수 있지만 '행복할까'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지금까지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해본 적이 없었다.

막연히 부모님과 같은 길을 가려고 했다.

하지만 뒤돌아보니 행복한 적이 없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서장훈은 "충분히 이해한다"라며 "내 이야기를 하자면, 농구를 정말 좋아했다.

처음 농구를 못할 땐 경기를 뛰는 것 만으로도 행복했다.

이후 농구가 내 직업이 되고 나선, 경기 때마다 '때려치워야지'라는 생각으로 매일을 버텼다.

그렇게 40살에 은퇴했다"라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늘 즐겁고 행복한 일만 하면서 살 수 없다.

그동안 공부하느라 힘들었지 않았냐. 남은 일은 마무리 지었으면 한다.

힘든 과정을 버틴게 아깝다"라고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stpress2@mkinternet.com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