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코오롱FnC, `닐바렛` 2021년 봄·여름 컬렉션 공개
기사입력 2020-09-29 09: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은 이탈리아 기반의 프리미엄 브랜드 '닐바렛(Neil Barrett)'에서 2021 봄·여름 컬렉션을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컬렉션의 주제는 'DNA'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브랜드의 과거를 되짚어 본질적 요소를 뽑아 재작업했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위기의 시기에 브랜드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닐바렛이 정의한 DNA는 완벽한 테일러링과 깔끔함, 자연스러운 감각과 대조되는 정리된 라인, 칼날로 잘라낸 듯한 엣지, 부드러움, 유연함 그리고 자유다.


컬렉션은 이같은 DNA를 현대인의 옷장과 연결시켰다.

일할 때나, 일상에서나 흔히 입는 나일론은 물론 코튼 데님 등 소재를 컬렉션의 중요한 요소로 사용하는 한편, 닐 바렛의 특징인 밀리터리, 스포츠웨어, 작업복, 테일러링에서 디테일을 추출했다.


또한 스포츠 의류와 심플한 맞춤복이 하나로 합쳐지는 요즘 남성 옷장처럼, 컬렉션 역시 형태와 기능, 장식 등을 간소화하며 '하이브리드'로 선보였다.

서스펜더가 셔츠에 붙는다거나, 소매가 셔츠의 겉옷과 밑면 사이에서 경계를 흐리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티셔츠, 셔츠 등 컬렉션 전반에 등장하는 흑백 '손' 사진은 창의성과 공예의 제스처를 나타내며 개개인의 독창성을 표현했다.

이는 손이 모든 것을 관통하는 산업과 인간, 공예의 교차점에 있음을 보여주는 것.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 사파리, 네이비, 그리고 예상치 못한 라일락과 핑크의 폭발이 정밀함에 부드러움을 더했다.


[방영덕 기자 by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오롱인더

기사목록|||글자크기